메뉴 제목

고객센티 무통장 입금안내 FAQ

섹션제목
2019/01/02 시황 및 전략
클럽 바로가기
  • 2019-01-02 08:56:36
  • 야신김동우

뉴욕증시가 2018년 마지막 거래일에도 오르며 크리스마스 이후 막판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3대 주요 지수는 연간 3~6%대 하락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연간 상승률을 기록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뉴욕증시가 내년초 상승세를 보일 수 있지만, 추가적인 바닥다지기 과정을 필요로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랠리를 위해서는 구체적인 촉매제가 필요하며 연방정부 셧다운, 미중간 무역협상 등 불확실성들에 대한 경계감을 가져야한다.31일(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265.06포인트(1.2%) 상승한 2만3327.46으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전일대비 21.11포인트(0.9%) 오른 2506.85로 장을 끝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6635.28로 전일대비 50.76포인트(0.8%) 올랐다.

제프 디그라프 르네상스매크로리서치 회장은 "새해 첫 2~3주간을 전망해보면 시장이 궁극적으로 이 약세장에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전에 극단적인 심리들이 완화되고, 낙관론을 다시 회복하면서 더 상승할 것으로 믿는다"고 전망했다.

콜린 시에진스키 SIA자산관리 최고시장전략가는 "윈도드레싱과 저가매수세가 무역관련 호재와 함께 시장에 상승 동력을 제공했다"며 "일단 새해에 미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끝나면 증시가 추가 상승을 위한 시험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존 스톨츠퍼스 오펜하이머자산관리 최고투자전략가는 "올해 증시 하락으로 2019년 상승 서프라이즈를 위한 무대가 준비되고 있다"며 "주가수익비율이 지난 3분기말 수준으로 돌아가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그는 "2019년 1분기까지 매우 중대한 랠리가 나타날 것으로는 기대하기 어렵다“며 "랠리를 위한 구체적인 중요성을 가진 촉매제가 나타날 때까지 새해에도 시장 위험이 투자심리에 압박할 것 으로 예상된다" 라고 강조했다.

여전히 불확실성과 대내외적 이슈들이 상존하고 있기에 여러 변수들에 관심을 두고 전략을 세워야 하겠습니다.

 

지난 28일 폐장된 올해 시장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의 경우 연초(1월 29일) 사상 최고치(장중 2,607.10p·종가 2,598.19p)를 경신하기도 했지만 잇따른 대내외 악재로 2월 이후 약세로 전환해 전년 대비 17.3% 하락한 채 2,041.04p로 마감했다.

올해 코스피 최소값은 종가상으로는 10월 29일 1,996.05p였고 장중 최저는 10월 30일 1,985.95p로 기록됐다.

연말 기준 코스피 시가총액은 전년(1606조원) 대비 262조(16.3%) 감소한 1344조원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하락과 감소에 대해서는 미중 무역분쟁, 미 금리 인상, 글로벌 경기 둔화 전망 등에 따라 수출 중심인 한국 경제와 기업 실적에 대한 우려가 부각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전자, 철강 등 수출 업종 중심으로 하락한 반면 남북 화해모드 속에 남북경협 관련 비금속 업종 등은 상승했다.

하락한 업종은 의료정밀(-29.5%), 철강금속(-23.6%), 전기전자(-23.1%) 등 17개 업종이었고 상승한 업종은 비금속(+22.8%), 종이목재(+19.6%) 등 4개 업종이었다.

시가총액은 대형주 중심으로 감소됐다. 대형주는 2017년 1253조원에서 올해 1058조원으로 195조(15.6%) 감소됐고 중형주는 180조원에서 172조원으로 8조(-4.4%), 소형주는 64조원에서 63조원으로 1.6% 감소됐다. 대형주의 경우에는 삼성전자의 감소분(98조원)이 코스피 감소분의 37.4%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일평균 거래대금은 5조3000억원 대비 22.9% 증가한 6조5000억원, 거래량은 3억4000만주 대비 17.1% 증가한 4억주로 집계됐다. 코스피 사상 최고치 경신 이후 대내외 악재로 시장변동성 확대되며 거래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투자자별 매매동향을 보면 지난 2년간 순매수했던 외국인이 3년 만에 5조7000억원 순매도로 전환한 것이 특징이었다. 외국인 시가총액 보유 비중은 코스피 기준 37.2%에서 35.6%로 감소됐다.

기관은 2016년 5조2000억, 2017년 2조4000억 순매도했고 올해 2조9000억원 순매도해 3년 연속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은 2016년 8조6000억, 2017년 9조3000억 순매도했지만 올해는 7조원 순매수로 전환했다.

올해 신규 상장 기업 수(21→19사)와 공모금액(4.4조→0.9조원)은 감소됐다. 시황 악화 영향으로 대형 기업들의 잇따른 공모 철회·연기 등으로 IPO 전반이 부진했다. SK루브리컨츠, CJ CGV 베트남홀딩스 등의 공모 철회와 현대오일뱅크의 공모 연기가 눈길을 끌었다.

코스닥은 증시 상승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연고점(1월 29일 927.05p)을 경신했지만 이후 글로벌 주가 하락에 따른 외국인 순매도 전환과 기관의 중소형주 매도 심화·바이오주 하락 등 영향으로 전년 말 798.42p 대비 122.77p(-15.4%) 하락하며 675.65p로 마감했다.

코스닥 시가총액은 전년 말(282.7조원) 대비 19.3% 감소하며 228.2조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 29일에는 사상 최대 시가총액(330.4조원)을 기록했지만 셀트리온이 2월 9일 코스피로 이전상장하면서 코스닥 시가총액은 약 33조원이 감소됐고 하반기 주가 약세 영향으로 220조원대로 마감됐다.

하지만 코스닥은 주요국 증시의 연간 등락률과 비교하면 미국을 제외한 주요국 증시 등락률 대비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또한 약세장에도 적극적인 상장활성화 정책이 수행됐다.

거래 규모 역시 상반기 주가 상승에 힘입어 거래대금은 33.5%, 거래량은 7.9% 증가했다. 이에 질적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상장 기업 수는 상장 트랙 다변화, 기술특례기업 신규 상장 증가로 1996년 7월 코스닥 개설 이래 최초로 1300개사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별 매매동향은 하반기 들어 글로벌 주가 하락(무역분쟁, 경기둔화, 금리 인상) 속에 외국인은 3년 만에 6060억 순매도로 전환한 반면 개인은 3조8293억 순매수라는 결과로 조사됐다.

기관은 9922억 순매도로 매도 기조을 유지한 가운데 상대적으로 유동성이 낮은 코스닥 중소형주를 연간 약 1조원 순매도했지만 금융투자(9107억원)는 2년 연속 순매수를 이어갔고 연기금 등(3507억원), 투신(1460억원), 보험(1327억원) 등은 3년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업종별 등락을 보면 올해 약세장으로 대부분 업종이 전반적 하락세를 보였지만 엔터주 중심으로 강세를 보인 오락·문화업종은 24.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Big 3’ 엔터사의 해외음원판매 실적 상승세와 콘텐츠 기업의 판매채널 다양화 등 연이은 호재로 재평가가 이어지며 JYP Ent.(+120.0%), 와이지엔터(+64.6%), 에스엠(+50.7%) 등이 급등했고 스튜디오드래곤(+42.2%) 등이 주목을 받았다.

반면 장비주 등이 속해 있는 코스닥 반도체(-37.0%)는 경기 하강 우려와 미국 IT 어닝쇼크 영향, 업황 위축 우려 등으로 관련 업종의 약세(IT H/W -27.8%, IT부품 -16.7%)를 나타냈다.

또한 메모리 반도체 수요 감소·공급 과잉 우려로 시장 기대심리 악화, 주도 종목 주가수익률 방어에 고전했다. 대표적으로 테스(-68.2%), SK머티리얼즈(-16.1%), 에스에프에이(-10.7%) 등이 하락했다. 의료·정밀기기(-27.7%), 유통(-26.7%) 업종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제약·바이오업종 주도 종목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분식 논란과 회계감리 이슈 등 연이은 보도에 투자자들 사이에서 관망 분위기가 형성됐다. 또 일부 기업의 호재성 소식에도 불구하고 개별 종목의 리스크가 제약업종 전반의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현상이 지속된 것으로 분석됐다.

남북경협 관련주들은 남북 관계 개선 기대 영향으로 급등했다가 북미 관계에 따른 급등락으로 롤러코스터를 나타냈다. 특히 올해 3번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 싱가포르 개최에 따른 관계 개선 기대감이 반영되며 건설·철도 등 관련주 주가의 등락이 눈길을 끌었다.

국내증시도 연초의 랠리 효과를 위한 재료등이 여전히 부재한 상황이므로 대내외적 이슈들에 관심을 두고 메이져들의 수급상황을 살피면서 전략구성토록 해야하겠습니다. 모두 성투 하세요.  야신 김동우
게시판 메뉴
3618 1월9일 주간 야간 전략 및 수익내역 New 야신김동우 2019-01-10 116
3617 1/9 시황 및 전략 야신김동우 2019-01-09 137
3616 1/7 시황 및 전략 야신김동우 2019-01-07 166
3615 2019/01/02 시황 및 전략 야신김동우 2019-01-02 187
3614 [봉추선생]장중 시황 봉추선생 2018-12-28 255
3613 [봉추선생]장중 시황 + 이벤트 봉추선생 2018-12-27 185
3612 [봉추선생]장중 시황 + 이벤트 봉추선생 2018-12-26 154
3611 12월26일 시황 및 전략 (국내 해외) 야신김동우 2018-12-26 212
3610 [봉추선생]장중 시황 + 이벤트 봉추선생 2018-12-24 187
3609 [봉추선생]주말 시황 + 이벤트 봉추선생 2018-12-22 188
SENPLUS 앱 론칭 SENPLUS 전문가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