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목

고객센티 무통장 입금안내 FAQ

섹션제목
[뉴욕마감]우크라이나 사태 긴장 감소에 다우 큰폭 상승
  • 2014-03-18 09:13:23
  • 센플러스

뉴욕증시는 17일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누그러지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181.55포인트( 1.13%) 상승한 1만6247.22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34.55포인트(0.81 %) 올라 4279.95를 나타냈다. S&P500지수도 17.70포인트(0.96 %) 오른 1858.83에 마감했다.

전날 크림 자치공화국의 주민 투표와 이에 대한 미국과 유럽 연합(EU)의 제재조치가 발표됐으나 시장은 오히려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우려를 누그러뜨렸다.

여기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2월 산업 생산이 호전된 내용의 지표를 발표,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

리지우드 인베스트먼트의 앨런 개일 이사는 “지정학적인 긴장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까지 이 상태가 비이성적인 수준까지 증폭된 것은 아니다” 면서 “투자자들은 오히려 우려를 다소 완화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크림 자치 공화국에서의 주민 투표가 불상사 없이 마무리됐고, 이후 서방측에서 발표한 1차 제재 수준도 시장이 크게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분석이 오히려 투자심리를 회복시켰다는 의미다.

다우지수는 장중 200포인트 넘게 급상승했고, 최근 5거래일 연속 하락을 보였던 주요 지수들도 반등에 성공했다.

한편 EU는 러시아인과 우크라이나 인 21명에 대해 크림반도에서 이뤄진 주민 투표에 대한 책임을 물어 여행금지와 자산동결 등의 제재조치를 단행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러시아 정부 ·의회 관료 7인과 우크라이나 4인에 대해 금융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제제 대상 명단에는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모인 블라디슬라프 수르코프 고문과 경제학자 세르게이 글라즈예프,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연방회의 상원의장, 드미트리 로고진 부총리 등이 포함됐다. 미국 재무부의 제재를 받는 우크라이나인은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과 빅토르 메드베드추크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다.

지난달 미국의 산업 생산이 지난해 8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개선됐다. 폭설과 강추위 여파에 벗어나 산업계가 회복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FRB는 2월 산업생산이 전월비로 0.6%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경제 전문가들이 예상한 0.2% 증가보다 웃도는 수치다.

산업 전반의 활동 지표로 간주되는 설비 가동률은 전월 78.5%에서 78.8%로 상승했다. 사업별로 제조업 생산이 0.8%, 광산업 생산이 0.3% 증가한 반면 유틸리티 생산은 전월 3.8% 증가에서 0.2%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1월 산업생산은 0.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연준은 0.2% 감소로 조정했다.

주의사항
게시판 메뉴
SENPLUS 앱 론칭 SENPLUS 전문가 모집